태영건설 SBS 도 안팔고 빚갚겠다?,워크아웃, 채권단 요구 충족 어려워| 태영건설

태영건설 이 sbs 와 회장 사재도 안팔고 워크아웃 통해서 자본 날려버릴려는 속셈인듯한데 알아봅시다.

태영건설 워크아웃 신청, 파장 우려

  • 태영건설, PF 부실 대출 압박 못 이기고 워크아웃 신청
  • 워크아웃 개시 여부, 11일 채권단 결정 예정
  • 워크아웃 자구안 발표했지만, 채권단 반발

워크아웃 자구안, 채권단 요구에 미치지 못해

  • SBS 지분 매각, 워크아웃 전제조건으로 여겨져
  • 태영건설, 계열사 매각 대금으로 티홀딩스 채무 변제
  • 채권단, 태영건설에 신뢰 깨졌다는 입장

윤세영 회장, 채권단 설득 나서

  • 몸값 2~3조원 에코비트 매각 대금, 태영건설에 사용
  • 골프 레이저 업체 블루원, 티홀딩스와 사주일가 지분 담보 제공

태영건설 워크아웃, 파장 불가피

  • 건설업계 부실 우려
  • 금융시장 불안 우려

태영건설의 워크아웃 신청은 건설업계와 금융시장에 큰 파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영건설은 시공능력 16위의 대형 건설사로, 부실이 발생할 경우 건설업계 전체의 신뢰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또한, 태영건설은 대형 금융기관의 채권을 보유하고 있어, 워크아웃이 실행될 경우 금융시장의 불안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태영건설은 워크아웃을 통해 경영 정상화를 이루고자 노력하고 있지만, 채권단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영건설 워크아웃, 채권단 요구 충족 어려워

  • 채권단, 워크아웃 전제 조건으로 SBS 지분 매각 요구
  • 태영건설, 워크아웃 자구안 발표했지만 채권단 반발
  • 에코비트 매각 대금, 태영건설 부채 상환에 사용될지 불투명

태영건설 PF 부채, 10조 원 규모

  • 태영건설 자체 차입금 1조 3천억 원
  • PF 보증 및 분양 보증 등 5조 원 이상
  • 도급 부채까지 합하면 9조 8천억 원

PF 사업 구조, 담보물 부족으로 리스크 높아

  • 사업성만으로 대출
  • 담보물 완벽하지 않아
  • 사업 실패 시 부실 위험 커

PF 사업, 국내외 차이점

  • 국내: SPC 조건 까다롭지 않아
  • 해외: SPC 기본 자본금 500억 원 이상
  • 국내, 사업성만 보고 투자
  • 해외, 전문 팀 사업성 분석

태영건설 워크아웃, 부동산 호황기 전제

  • 부동산 호황기, 사업 수익성 높아
  • 부동산 침체기, 사업 수익성 하락

태영건설의 워크아웃은 채권단의 요구를 충족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됩니다. 태영건설은 워크아웃 자구안을 통해 SBS 지분 매각을 제시했지만, 채권단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에코비트 매각 대금이 태영건설 부채 상환에 사용될지 불투명합니다.

태영건설의 PF 부채는 10조 원에 달합니다. 이 중 태영건설 자체 차입금은 1조 3천억 원, PF 보증 및 분양 보증 등은 5조 원 이상입니다. 여기에 도급 부채까지 합하면 9조 8천억 원에 달합니다.

PF 사업은 사업성만으로 대출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담보물 부족으로 리스크가 높습니다. 국내에서는 SPC 조건이 까다롭지 않아 사업성만 보고 투자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해외에서는 전문 팀이 사업성 분석을 통해 투자를 결정합니다.

태영건설의 워크아웃은 부동산 호황기를 전제로 이루어졌습니다. 부동산 호황기에는 사업 수익성이 높아 부실 위험이 낮았습니다. 하지만 부동산 침체기에는 사업 수익성이 하락하면서 부실 위험이 커졌습니다.

태영건설, 시장 분석 부족으로 부실

  • 건설사, 경제학자 등 전문가 부족
  • 금융기관, 사업성 분석 팀 부족
  • 부동산 호황기, 긍정적인 전망으로 사업성 판단

태영건설 성수동 오피스 사업, 무리한 투자

  • 부동산 호황기, 긍정적인 전망으로 사업성 판단
  • 시장 리스크에 대한 분석 부족

태영건설, PF 연관 현장 120여 개

  • 성수동 오피스 사업처럼 부실한 현장 많아

태영건설, 워크아웃 성공 여부

  • 오너 일가의 사제와 알짜배기 회사 매각 여부로 결정
  • 태영건설의 부실은 시장 분석 부족이 주요 원인
  • 워크아웃 성공 여부는 오너 일가의 결단에 달려
  • 태영건설의 부실은 건설업계뿐만 아니라 금융시장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 금융기관은 향후 PF 대출 시 사업성 분석을 강화하고, 건설사들은 시장 분석 역량을 강화해야 할 것입니다.

윤세영 회장의 태영건설 워크아웃 발언에 대한 비판

  • 개인적 의견
    • 태영건설은 SBS 매각을 통해 부채를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
    • 윤세영 회장의 “국가 경제가 어려워질까 봐 두렵다”는 발언은 과장
  • 태영건설의 부실 원인
    • 부동산 호황기, 긍정적인 전망으로 사업성 판단
    • 건설사, 금융기관의 시장 분석 부족
  • 태영건설 워크아웃의 전망
    • 채권단의 요구를 충족할 수 있는 자구안 마련이 관건
    • 윤세영 회장의 SBS 매각 시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
  • 추가 의견
    • 태영건설의 부실은 건설업계뿐만 아니라 금융시장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
    • 금융기관은 향후 PF 대출 시 사업성 분석을 강화하고, 건설사들은 시장 분석 역량을 강화해야 할 것입니다.

윤세영 회장의 태영건설 워크아웃 발언에 대한 비판

먼저, 윤세영 회장이 “태영건설이 무너지면 국가 경제에 어려움이 올까 봐 두렵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비판하는 목소리가 있습니다.

이 발언을 두고, 태영건설의 부실이 국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건설업의 GDP 비중이 5.9%에 불과한 상황에서, 16위 건설사인 태영건설이 무너진다고 해서 국가 경제가 위기에 빠질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것입니다.

또한, 윤세영 회장이 태영건설의 워크아웃을 두고 “국가 경제가 어려워질까 봐 두렵다”고 발언한 것은 건설사와 채권단의 협상을 압박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태영건설의 부실 원인

태영건설의 부실은 부동산 호황기, 긍정적인 전망으로 사업성 판단을 한 데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됩니다. 또한, 건설사와 금융기관의 시장 분석 부족도 한몫을 했습니다.

태영건설은 부동산 호황기에 과도한 투자를 감행했습니다. 특히, 성수동 오피스텔 사업은 1600억 원의 투자금이 투입된 대규모 사업이었으나, 사업성 검토가 부족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금융기관들도 건설사의 사업성 분석을 제대로 하지 않고 무분별하게 대출을 해준 것으로 지적받고 있습니다.

태영건설 워크아웃의 전망

태영건설 워크아웃의 전망은 채권단의 요구를 충족할 수 있는 자구안 마련 여부에 달려 있습니다.

채권단은 태영건설이 SBS 매각을 통해 부채를 해결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윤세영 회장이 SBS 매각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경우, 워크아웃이 원활하게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반면, 윤세영 회장이 SBS 매각에 소극적일 경우, 워크아웃이 난항을 겪을 수 있습니다.

태영건설의 부실은 건설업계뿐만 아니라 금융시장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영건설이 워크아웃에 들어가면, 다른 건설사들의 부실 가능성도 커질 수 있습니다. 또한, 건설사와 금융기관의 신뢰도에 타격을 줄 수 있습니다.

금융기관은 향후 PF 대출 시 사업성 분석을 강화하고, 건설사들은 시장 분석 역량을 강화해야 할 것입니다.

정부, 태영건설 워크아웃에 대비해 준비하고 있다

  • 정부는 태영건설 워크아웃에 대비해 여러 가지 정책을 준비하고 있다.
  • 금리 인상, 분양가 규제 등으로 부동산 시장이 위축되면서 건설사들의 부실이 우려되고 있다.
  • 정부는 건설사의 자구 노력을 촉진하고, 부실 건설사에 대한 관리 감독을 강화할 계획이다.

태영건설 워크아웃, 다른 건설사에 미치는 영향은?

  • 태영건설 워크아웃이 다른 건설사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 태영건설은 시공능력평가 16위의 중견 건설사이며, 부채 비율도 100% 미만으로 비교적 양호한 편이다.
  • 또한, 정부가 건설사의 자구 노력을 촉진하고, 부실 건설사에 대한 관리 감독을 강화하고 있기 때문에 다른 건설사에 대한 부실 확산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태영건설 워크아웃,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 태영건설 워크아웃은 부동산 시장에 단기적인 충격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 태영건설은 PF(프로젝트 파이낸싱) 대출 규모가 3조 2000억 원으로 상당히 크다.
  • 태영건설이 워크아웃에 들어가면 PF 사업이 중단되거나 지연될 가능성이 높다.
  • 이로 인해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거래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영건설 워크아웃, 해결책은?

  • 태영건설 워크아웃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윤세영 회장의 SBS 매각이 필수적이다.
  • 윤세영 회장이 SBS 매각을 통해 자금을 확보해야만 채권단의 요구를 충족하고, 워크아웃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다.
  • 정부도 건설사의 자구 노력을 촉진하고, 부실 건설사에 대한 관리 감독을 강화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

출처 박재홍의 한판승부 | 한문도 “태영건설, SBS도 안 팔고 회장 사재도 안 내놓는다? 채권단 기분 나쁘지” “태영만의 실패로 끝나지 않는다? 무슨 소리지?” 

결론

태영건설 워크아웃은 국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다른 건설사에 대한 부실 확산 가능성과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 증가는 우려되는 부분이다.
태영건설 워크아웃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윤세영 회장의 SBS 매각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한듯하지만 지원이 과연 해답일까요?? 태영건설의 워크아웃은 자기책임 원칙을 엄격히 적용해야 합니다. SBS 매각이나 회장 사재매각 등 조치없이 워크아웃을 통해 자본을 날리는 것은 불공정하고 비합리적이에요.
태영건설은 채권단의 요구를 충족하고, 사업성 분석과 시장 리스크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태영건설의 부실은 부동산 호황기에 과도한 투자와 시장 분석 부족이 주요 원인입니다.
건설업계와 금융시장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른글 읽기: 1억 있다면 투자해 볼 유망섹터 | 2024년 증시전망##########